[뉴욕 개장] 다우·S&P↑…나스닥은 애플 영향에↓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 AFP=뉴스1 자료 사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 AFP=뉴스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8일 미국 뉴욕 3대 증시가 혼조세로 출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63.9포인트(0.22%) 오른 2만9198.92에 거래를 시작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4.7포인트(0.13%) 상승한 3651.94로 장을 열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2.0포인트(0.11%) 하락한 1만817.525에 오프닝 벨을 울렸다.

미 재무부 국채 수익률 완화로 금리 민감 성장주는 완만하게 상승햇지만, 애플의 아이폰14 증산계획 철회로 기술주는 상승폭이 제한됐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414.21상승 5.9409:51 11/29
  • 코스닥 : 721.24상승 3.3409:51 11/29
  • 원달러 : 1338.90하락 1.309:5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09:51 11/29
  • 금 : 1740.30하락 13.709:51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