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허리케인 '이언' 여파에 이틀째 급등… WTI, 4.6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가 28일(현지시각) 일제히 상승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허리케인 '이언(Ian)' 여파에 2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28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물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3.66달러(4.65%) 상승한 배럴당 82.15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북해 브렌트유 11월물은 3.05달러(3.5%) 오른 배럴당 89.32달러에 체결됐다.

이날 유가는 허리케인이 원유 시설 인근으로 북상한다는 소식에 전날에 이어 일제히 상승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카리브해 중부 상공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강해지면서 쿠바 서부 부근에서 허리케인으로 변한 '이언(Ian)'으로 인해 쿠바 당국은 서쪽 6개 주(州)에 비상경보를 발령했으며 미국 플로리다주도 타격에 대한 대비 태세를 강화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셰브런과 BP는 전날 허리케인에 대비하기 위해 멕시코만 일대 일부 생산 시설의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미국 안전환경집행국(BSEE)에 따르면 이언의 여파로 멕시코만 해안 석유 생산량의 9.12%, 천연가스 생산량의 5.95%가 현재 가동 중단됐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4주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소식도 유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23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약 2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S&P글로벌커머디티인사이츠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40만 배럴 증가였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미국 허리케인 이안 북상으로 원유 생산 차질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미국의 주간 원유 재고 및 석유제품 재고가 모두 줄어들며 상승했다"며 "미 에너지정보청이 발표한 지난주 미 원유 재고는 22만 배럴 줄어들었고 가솔린 재고 및 정제유 재고는 각각 242만 배럴, 289만 배럴 감소하며 시장 예상보다 큰 감소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선물 가격은 온스당 32.30달러(1.97%) 오른 1668.50달러에 마감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5.65하락 34.1912:50 12/02
  • 코스닥 : 733.11하락 7.4912:50 12/02
  • 원달러 : 1298.60하락 1.112:50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2:50 12/02
  • 금 : 1815.20상승 55.312:50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