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가혹행위?"… 전역 앞둔 병사 가로등에 매달리게 한 軍간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밤중에 전역을 앞둔 용사를 불러내 가로등에 매달리게 하는 등 가혹행위를 하고 일이 들통나는 것이 두려워 입막음까지 시도한 육군 간부 3명이 상급부대 차원의 징계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육군 간부들이 한밤중에 전역을 앞둔 병사에게 가로등에 매달리게 하는 등 가혹행위를 해 부대 차원의 징계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2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본인을 육군 전방 사단에서 복무 중인 병사라고 소개한 글이 게시됐다. 해당 병사는 같은 부대 간부들의 가혹행위를 제보했다.

A병사는 "같은 중대 3명의 중사가 지난 4일 오후 6~8시 사이 B용사에게 장난이라며 흡연장 뒤쪽 가로등에 매달리게 했다"며 "B용사는 몸무게가 가벼운 편이 아니어서 가로등에 매달리기엔 버거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가로등에서 떨어지면 (폭력적인) 언사를 내뱉으며 끝까지 버티게 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A병사는 가로등에서 버티던 B병사의 손이 가로등에 쓸려 엄지손가락 밑 살점이 2㎝ 넘게 파였으며 손에선 피가 쏟아졌다고 증언했다. 당시 B병사는 전역을 며칠 앞둔 상태로 전역 전 대기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A병사는 "B용사가 청원휴가를 나가 민간병원 검사를 받은 결과 엄지손가락 밑부분 신경이 손상돼 손에 감각을 상실했다"며 "6개월 정도 지나야 신경이 돌아올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A병사는 가혹행위를 행한 C중사 등 간부 3명이 상황이 급박해지자 전 중대를 돌아다니며 사건을 무마하려 한 정황을 포착했다. A병사는 "C중사 등 3명이 같은 중대 용사들에게 '저번 일 다 알고 있지 않냐' '미리 사과하는 거다' '앞으로 조심하겠다' 등 중대 용사들에게 입막음을 시켰다"고 증언했다. 이어 "C중사는 가로등에 매달리게 한 가혹행위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본인의 손을 잡게 해 뭉개듯이 세게 잡고 힘을 준다"며 "이에 한 용사는 왼쪽 손뼈에 실금이 가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해당 상황을 인지한 상급부대는 "이달 초 해당 사안을 식별하고 조사를 실시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해 조치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부대는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간부 교육을 강화하는 등 보다 세심한 지휘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