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유서 걸린 적 있어… 가족 별거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세상을 떠난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과거 유서를 썼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최준희는 지난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리꾼들과 Q&A를 진행했다. 이날 일부 누리꾼은 최준희에게 죽음에 대해 언급하며 극단적 선택을 언급했다. 유서를 썼다가 부모님께 걸려 꾸중을 들었다는 누리꾼도 있어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최준희는 "무슨 일 때문에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 감히 상상도 못하겠지만 사실 저도 초등학교 5학년 때 할머니에게 유서를 걸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웃으면서 '왜 썼을까'라고 얘기하지만 생각해 보면 너무 힘들었고 외로웠다"고 전했다. 이어 "'가족 별거 아니다' '피만 섞였다고 사랑할 수 없겠구나' 등의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누구나 다 사연을 갖고 사는 것처럼 상처가 없는 삶은 없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 최준희는 누리꾼에게 "위로받았던 말 중 하나"라며 "하고 싶은 것들을 하며 하루 연장하면 '열심히 살았네'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위로를 건넸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