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기술 경쟁력 강화 속도… 스마트선박 성능 검증 시스템 'LBTS'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이 기술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의 연료전지 육상시험설비.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최첨단 연구 설비를 통해 기술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친환경 및 스마트십 기술 개발을 위해 자체 연구 단지인 경기 시흥 연구개발(R&D)캠퍼스 내에 '전동화 육상시험시설'(LBTS)을 구축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동화 LBTS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선박 시스템을 육상에서 시험하는 장소와 연구 설비를 일컫는다. 대우조선해양은 미래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을 위한 핵심 설비로 이미 수소와 리튬이온 배터리, 연료전지를 활용한 친환경 연료 LBTS를 구축해 지난해부터 관련 연구에 힘써 왔다.

이번에 구축한 전동화 LBTS는 실제 선박과 함정의 추진시스템을 그대로 본떠 성능을 검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부하모사기와 추진전동기, 축발전기,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어기 등으로 구성된 이 설비는 실증 시험을 통해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주요 장비의 유지보수 효율성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전무)은 "미래 선박 기술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탈탄소'와 '디지털화'이고 여기에 전동화는 필수 요소"라며 "회사는 최첨단 연구 설비를 적극 활용해 단순한 비전이나 구호에 그치지 않는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기술 역량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8:03 12/07
  • 금 : 1782.40상승 1.1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