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교섭단체 연설… "민생회복·정치복원 위해 뛰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당을 대표해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여·야 민생경제협의체' 구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앞서 인사하는 정 비대위원장. /사진=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논란이 잦은 정부와 당 상황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하며 더불어민주당에 '여·야 민생경제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기본소득' 공약과 관련해선 재정 파탄과 국가 부도 위기를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먼저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기울어진 의회 권력의 난맥을 탓하기에 앞서 집권여당 비대위원장으로서 저희의 부족함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새로운 각오로 새롭게 변하겠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을 살피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정기국회가 민생 회복과 정치 복원의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국민의힘이 앞장서서 뛰겠다"고 약속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저와 국민의힘은 국가 발전을 위해 올바른 방향이라면 민주당과 협의할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정기국회 기간 민생법안을 협의할 여야 민생경제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국민통합을 비롯해 민생경제 회복과 미래 도약의 3대 기조하에 100대 입법 과제를 선정했다"며 "하지만 아무리 우리가 이렇게 100개의 법안을 마련해도 야당의 협조 없이는 단 하나도 통과시킬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과 정부는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경제의 기본 원칙을 철저하게 지켜나갈 것"이라며 "정부 주도 확장 재정에서 벗어나 민간과 시장이 주도하는 경제 도약을 유효적절하게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재정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약자 중심 복지 확충과 연금·노동·교육 등 3대 개혁 추진도 약속했다.

전날 이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강조한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선 "돈을 벌 방법은 생각하지 않고 쓸 생각만 하는 무책임한 정책은 결코 국민의 동의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은 정권 교체라는 명백한 현실마저 부정하고 있다"며 "자신들을 보호하고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망국적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재원 마련 대책도 없이 인기에 편승한 포퓰리즘 정책이 만연한다면 대한민국은 재정 파탄과 국가 부도의 위기로 내몰릴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