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美 인플레 감축법 대응… 호주서 리튬 공급망 확대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온이 리튬 공급망 확대에 나선다. 사진은 론 미첼(왼쪽 세번째) 글로벌 리튬 매니징 디렉터와 악수하는 류진숙 SK온 전략담당. /사진=글로벌 리튬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리튬 공급망 강화에 나선다.

29일 SK온에 따르면 전날 호주 퍼스시에서 '글로벌 리튬'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온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글로벌 리튬이 생산하는 리튬 정광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2018년 설립된 글로벌 리튬은 호주 내 2개 광산에서 대규모 리튬 정광 개발프로젝트(Manna project, Marble Bar project)를 진행 중이다. 이 광산의 리튬 매장량은 총 50만톤으로 추정된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의 주요 생산국이다.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발효시킨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로서 호주산 배터리 원자재를 사용하면 IRA 관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온은 생산 확대를 뒷받침하고 지정학적 불안정성에 대처하기 위해 배터리 핵심 원소재 공급망을 강화해왔다. 글로벌 리튬과의 협력 외에도 호주, 캐나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다양한 나라에서 원소재 확보 노력을 지속 중이다.

지난 6월에는 포스코홀딩스와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배터리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 등 밸류체인 전체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2019년에는 글로벌 1위 코발트 생산업체인 스위스 글렌코어와 2020~2025년까지 코발트 3만톤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은 "이번 협약은 글로벌 생산력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두 회사는 공급망 확대를 가속하는 추가 사업 기회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