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펑, 中차기 부총리 거론… 美매체 "전통 경제관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허 중국 부총리 후임으로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차기 중국 부총리로 거론되는 허 주임. /사진=로이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참모인 류허 부총리 후임으로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각) 블룸버그는 "류 부총리는 시 주석의 신임을 바탕으로 상급자인 리커창 총리를 제치고 '중국 경제의 차르'로 불려왔다"며 "하지만 올해 만 70세인 그는 퇴임 연령(만 68세) 제한 등으로 교체될 것"이라고 전했다.

허 주임은 40년 이상 시 주석과 친분을 쌓아온 인물로 류 부총리를 대신할 적임자로 꼽힌다. 그가 차기 경제 담당 부총리를 맡을 것이라는 관측은 끊임없이 나왔다. 앞서 시 주석이 푸지엔성 성장을 지낼 당시 허 주임은 그의 경제 참모로 일했다.

허 주임은 중국의 대표적 경제 관료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중국의 모든 경제 현안을 관리하는 공산당 소속 위원회다. 시 주석의 역점사업인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23:59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23:59 01/31
  • 원달러 : 보합 023:59 01/3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23:59 01/31
  • 금 : 1945.30상승 6.123:59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