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녀 수면제 먹인 뒤 살해… 40대男, 무기징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거녀를 심리적으로 지배하고 수 년 동안 보살 행세를 하다가 사이가 틀어지자 수면제를 먹인 뒤 목을 졸라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져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동거중인 여성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40대가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전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이종문)는 이날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3)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19년 동안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했다.

A씨는 지난 5월18일 전북 완주군 삼례읍 소재 자택에서 동거녀 B씨(41)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인 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씨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집 안에 숨긴 혐의도 받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수 년 동안 B씨에게 보살 행세를 하며 심리적으로 지배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B씨의 동생에게도 같은 방식으로 접근해 자주 연락을 취하자 이에 불만을 품은 B씨와 다툼이 생겨 살해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 5월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A씨는 B씨가 숨진 뒤에도 B씨인 척 피해자 가족에게 '잘 있다'라며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B씨 가족이 실종신고를 했고 경찰은 이후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A씨를 수상히 여겨 긴급체포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생명을 빼앗은 피고인의 범행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면서 "유족들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점과 피고인이 세 차례 성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았던 이력 등 여러 차례 형사 처벌을 받은 점, 반사회적 성향도 드러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12.87하락 24.9913:15 11/28
  • 코스닥 : 721.53하락 12.0313:15 11/28
  • 원달러 : 1337.90상승 14.213:15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3:15 11/28
  • 금 : 1754.00상승 8.413:15 11/28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