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LIV'… 오일머니로 아예 방송시간대 구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IV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오일 머니로 방송 중계권을 구매해 방송으로 내보내는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LIV 소속 대표 선수 캐머런 스미스. /사진=로이터
리브 골프(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가 방송사 방영 시간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중계권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골프위크 등 현지 매체는 지난 28일(현지시각) "LIV가 폭스 스포츠와 중계권 협상을 진행중"이라며 "계약이 마무리 단계"라고 보도했다. 다만 보도에 따르면 협상은 기존 방식과는 다르다. 일반적으로 중계방송사가 스포츠 리그에 중계권료를 지불하는 반면 LIV는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으로 방송 시간을 구매해 중계를 내보내는 방식으로 협상을 진행한다.

지난 6월 출범 이후 경기 중계를 원하는 방송사에 영상 콘텐츠를 무상 제공했던 리브 골프는 NBC, CBS, 디즈니, 애플, 아마존 등 다수 채널과 중계권 협상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폭스 스포츠와의 협상이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