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선진국 5명 중 4명꼴 '中 비호감'… 반중 정서 고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28일(현지시각) "전 세계 19개 국가에서 진행한 반중정서 여론조사 결과 82%의 응답자는 중국에 대해 부정적으로 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전 세계 19개 주요 선진국에서 반중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는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의 발표를 인용해 "반중 여론은 지난 2019년부터 급격히 증가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퓨리서치센터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3년 집권한 뒤 중국에 대한 선진국의 견해는 악화되기 시작했다"며 "조사 결과 중국이 비호감이라고 답한 비율은 지난 2004년 35%에서 지난해 82%로 크게 상승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한국에서 중국에 대한 부정적 시각은 평균(82%)과 비슷한 80%로 파악됐다.

퓨리서치센터는 "중국 우한시에서 처음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반중정서 형성에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도 "코로나19가 유일한 반중정서의 요인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미중 무역전쟁과 군사력 증강 등도 반중 여론을 키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조사 결과 67%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위협'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72%는 중국의 군사력을 '심각한 문제'로 바라봤다. 시 주석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의 평균은 45%로 나타났으며 신뢰한다고 답한 비율은 31%에 그쳤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801.50상승 3.5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