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쏙 들어가"… 제이쓴, 출산 직후 ♥홍현희 반응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이쓴이 2세 출산 후 홍현희의 반응을 소개했다.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제공
첫 아이를 품에 안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출산 후기를 전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금쪽 패밀리인 제이쓴이 출연해 "2세 똥별이(태명)에게 드디어 준범이라는 이름이 생겼다"며 기쁜 소식을 알린다.

정형돈이 준범이의 뜻이 뭐냐고 묻자, 제이쓴은 한참을 골똘히 생각하다 "저도 봐야 안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제이쓴은 출산 직후 홍현희의 첫 마디가 "선생님 아이 코는 괜찮나요?"여서 눈물이 쏙 들어갔다며 사연을 고백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5.51상승 33.813:20 02/08
  • 코스닥 : 778.92상승 6.1313:20 02/08
  • 원달러 : 1257.00상승 1.713:20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3:20 02/08
  • 금 : 1884.80상승 5.313:20 02/08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