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쏙 들어가"… 제이쓴, 출산 직후 ♥홍현희 반응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이쓴이 2세 출산 후 홍현희의 반응을 소개했다.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제공
첫 아이를 품에 안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출산 후기를 전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금쪽 패밀리인 제이쓴이 출연해 "2세 똥별이(태명)에게 드디어 준범이라는 이름이 생겼다"며 기쁜 소식을 알린다.

정형돈이 준범이의 뜻이 뭐냐고 묻자, 제이쓴은 한참을 골똘히 생각하다 "저도 봐야 안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제이쓴은 출산 직후 홍현희의 첫 마디가 "선생님 아이 코는 괜찮나요?"여서 눈물이 쏙 들어갔다며 사연을 고백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7.06하락 20.813:45 11/28
  • 코스닥 : 722.72하락 10.8413:45 11/28
  • 원달러 : 1339.10상승 15.413:45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3:45 11/28
  • 금 : 1754.00상승 8.413:45 11/28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