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충장축제, 내달 13일 '월드페스티벌'로 팡파르

10월 13~17일 5일···'나의 추억은 한 편의 영화다' 주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광주 충장축제의 거리 퍼레이드./사진=광주 동구청
추억의 충장축제가 올해는 글로벌 축제 도약을 위해 '제19회 추억의 광주충장 월드페스티벌'로 새롭게 이름을 바꾸고 내달 13일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닷새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29일 광주 동구에 따르면 '제19회 추억의 광주충장 월드페스티벌'은 오는 10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원, 충장로, 금남로, 예술의 거리에서 '나의 추억은 한 편의 영화다'라는 주제로 펼쳐진다.

올해는 기존 축제와 차별화를 꾀하고 광주 시민과 외지인,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거리축제'의 선도적인 모델을 만들기 위해 5가지 변화를 새롭게 시도한다.

'나의 추억은 한 편의 영화다'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축제는 '도시 축제의 패키지화', '프로그램의 대형화', '추억의 테마거리 활성화', '버스커즈 월드컵 IN 광주', '시민 참여형 축제'로 새롭게 펼쳐진다.

또 제8회 김정호 뮤직페스티벌, 광주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 광주 아트페어, 임방울 국악제 등을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충장월드퍼레이드를 비롯해 충장로 게임, 트리뷰트 마이클잭슨, 추억의 영화음악 실황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글로벌 축제로 새롭게 도약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은 '추억의 광주충장 월드페스티벌'은 광주 시민과 외지 방문객, 세계인들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며 "지난 2년여 동안 코로나19로 답답하고 우울했던 기분을 충장 월드페스티벌에서 훌훌 날려버리고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96상승 0.8810:09 12/09
  • 코스닥 : 714.23상승 1.7110:09 12/09
  • 원달러 : 보합 010:09 12/09
  • 두바이유 : 보합 010:09 12/09
  • 금 : 0.00보합 010:09 12/09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