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3년 가고 싶은 섬' 4개소 공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신안 반월·박지도 전경./사진=전남도
전남도는 지역 유인도를 대상으로 오는 10월 4일까지 '2023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대상지 4곳을 공모한다고 29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되면 5년간 매년 10억 원씩 50억 원을 지원한다. 마을식당을 비롯해 펜션, 섬 둘레길 조성 등 기반 시설 확충 사업과 체험 프로그램 발굴, 주민 역량 강화 교육 등 관광 콘텐츠 개발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육지와 다리로 연결된 섬은 제외되고 2개 이상 마을이 있는 섬의 경우 거점 마을을 지정해 신청해야 한다.

전남도는 시·군에서 제출한 서류와 대상지 현장평가 및 정책평가를 거쳐 11월 초 '가고 싶은 섬' 4곳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앞서 지난 2015년부터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추진해 총 24개 섬에 1060억 원을 투자키로 하고 2015년 6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20개 섬을 선정했다.

'가고 싶은 섬' 20개소 중 여수 낭도와 손죽도, 고흥 연홍도, 보성 장도, 강진 가우도, 완도 생일도와 소안도, 진도 관매도, 신안 반월·박지도와 기점·소악도 등 10개 섬은 관광 기초시설 조성을 마치고 현재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신안 반월·박지도는 2021년 '제1회 유엔관광기구(UNWTO)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 한국관광공사의 '한국 관광의 별'에 잇따라 선정돼 지역 대표 관광 명소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전남도는 섬 재생사업을 통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했다.

그 결과 문화체육관광부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전국 5개 섬에 500억 원을 투자하는 '섬 관광 활성화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2023년 사업비로 51억 원을 편성했다. 전남도는 하반기 예정인 정부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사업비를 확보할 방침이다.

김충남 도 섬해양정책과장은 "국고 건의와 투자유치를 통해 섬별 특성에 맞는 명품 섬을 조성하고 도민이 행복한 살고 싶은 전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악=정태관
남악=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