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0월부터 조류인플루엔자 민·관 비상방역태세 돌입

철새로 전파 방지 등 3중 차단방역 체계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 청사 전경.
전남도는 올해 겨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없는 원년 달성을 위해 10월부터 민·관 비상방역태세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8월말까지 유럽·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 전년 같은 기간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철새 주요 번식지인 시베리아와 알래스카에서 교차 감염 후 겨울 철새를 통해 국내 바이러스 유입 위험성이 높은 상황이다.

전남도는 겨울철새로부터 농장으로 전파 방지, 농장 유입 차단, 농장 간 수평전파 방지 등 3중 차단방역 체계에 중점을 두고 분야별로 맞춤 방역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전남도와 시군, 유관기관 31곳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공백없는 상황 조치를 위해 24시간 비상방역태세를 유지한다. 철새 유입 동향, 차단 방역요령, 발생상황을 언론매체와 휴대폰 문자서비스(SMS)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농가와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대비하기로 했다.

농가 주도 자율방역 실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가용자원을 지원한다. 주 전파 원인인 차량과 사람 소독을 위해 모든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하고 가금농장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가금 사양 변화를 확인한다.

겨울철새 방역에도 집중한다. 철새도래지 19개소 28지점을 출입 통제구간으로 정하고 가금 종사자와 축산차량은 근본적으로 출입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시군과 방역기관의 소독차량 160대를 동원해 매일 철새도래지와 소하천 주변 도로, 농장 진입로 소독을 지원한다.

오리농장 밀집도 해소와 방역거리 확보를 위해 90농가 156만 마리에 대해 사육 제한을 시행한다. 밀집 농장과 반복 발생농장, 방역 취약농장 50곳에는 농장통제초소를 설치하고 농장과 차량 소독, 출입 통제상황 등을 행정에서 직접 관리한다.

산란계 농장에는 드론 소독을 지원하고 축산농가가 꼭 지켜야 할 사항 19가지를 사전 행정명령 및 공고하고 이행 여부를 상시 점검한다.

발생상황에 대비,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발생농장 500m 내는 24시간 이내에 신속히 살처분 완료하고 반경 10㎞ 내 지역은 매일 예찰과 소독을 지원한다.

감염농장 조기 색출을 통한 수평전파 차단을 위해 특별방역기간 오리 3회 검사를 방역대(10㎞) 내 일제검사 및 3㎞ 내 5일 주기 검사로 확대한다. 전문 역학조사관 4명을 상시 운영해 발생 원인을 신속히 파악하고 최적의 맞춤 방역을 적용한다.

강효석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올해 겨울철은 그 어느해보다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성이 높다"며 "가금 농가는 경각심을 갖고 철새도래지 출입금지, 농장 출입통제 및 소독 등 기본방역수칙 이행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남악=정태관
남악=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