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는 광주·전남, 2050년 10명 중 4·5명은 고령인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역별 고령인구 비중/사진=통계청 제공.
오는 2050년에는 광주·전남 시도민 10명 중 4명·5명 가량은 65세이상 고령인구가 차지할 것으로 추산됐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광주 고령인구 비중은 22만3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5.2%를 차지했다.

오는 2030년 고령인구는 ▲31만9000명(22.8%)▲2040년 42만4000명(32.0%)▲2050년 46만2000명(38.1%)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전남 고령인구는 43만3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24.5%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2030년 고령인구는 ▲55만9000명(32.9%)▲2040년 70만2000명(43.2%)▲2050년 75만4000명(49.5%)으로 늘어난 것으로 예상됐다.

통계청은 오는 2028년 세종(13.4%)을 제외한 우리나라 모든 지역이 초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5.25하락 17.5611:17 12/08
  • 코스닥 : 714.31하락 3.8311:17 12/08
  • 원달러 : 1321.50하락 0.211:17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17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17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