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여동생까지 위협"… 헨리, 도넘은 협박범 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친중 논란'이 불거졌던 가수 헨리가 악플러들에 대해 대거 고소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6월 JTBC '플라이 투 더 댄스'(연출 송광종) 제작발표회가 열린 서울 성동구 JTBC 리플레시 주스바에서 포즈를 취한 가수 헨리.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헨리가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헨리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29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헨리 측은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흉기로 위협하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며 "앞으로도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헨리의 친중 논란은 서울 마포 경찰서가 헨리를 학교 폭력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한 데서 시작됐다. 그는 장기간 중국 활동을 이어가면서 친중(親中)으로 돌아선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의혹이 제기되자 수많은 네티즌들이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도를 넘은 인신공격 및 악플이 이어졌다. 이에 헨리 씨 측은 법적 조치를 예고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