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 목소리' 줄었다… 보이스피싱 피해, 전년 대비 30%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무조정실이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열어 그동안 추진성과를 점검한 결과 지난해 대비 피해가 3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보이스피싱 대응 차원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는 등 대책을 내놓자 지난해 대비 3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무조정실은 이날 오전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TF'를 개최해 그동안의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응하는 통신·금융분야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해당 TF는 지난해 12월부터 운영돼 경찰청과 정부합동수사단(검·경 등 55명으로 구성)을 중심으로 강력한 단속과 수사를 실시했다.

TF는 최근 5년 동안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액이 ▲2017년 2470억원 ▲2018년 4040억원 ▲2019년 6398억원 ▲2020년 7000억원 ▲2021년 7744억원 등이라고 발표하며 꾸준히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엔 범죄 건수만 3만900여건에 이르렀다.

정부는 해당 피해를 막기 위해 경찰청과 합동수사단을 중심으로 국내 말단 조직원부터 해외콜센터 등 주요 조직원은 물론 악성앱(애플리케이션)·문자·'대포폰' 등 각종 범행수단의 생성과 유통행위까지 전방위적 단속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1만6000여명을 검거했고 대포폰·악성문자 등 11만5000여개의 범죄수단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올해는 지난해 동기간(1~8월) 대비 발생건수와 피해금액이 30%가량 대폭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발생건수는 지난해 2만2816건에서 1만6092건으로, 피해금액은 5621억원에서 4088억원으로 각각 감소했다.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국민의 안전한 일상을 파괴하는 보이스피싱 범죄와 전쟁을 한다는 각오로 범부처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며 "법령과 제도 개선이 필요한 과제는 조속히 추진하고 안면인식과 추적 시스템도 신속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67.71하락 15.111:43 12/08
  • 코스닥 : 715.04하락 3.111:43 12/08
  • 원달러 : 1321.70보합 011:4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4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43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