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중견기업에 하반기 22조원 푼다… 무역금융·운영자금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6개 기관이 하반기 수출 중견기업에 22조원을 지원한다. / 사진=뉴시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를 비롯한 6개 기관이 하반기 수출 중견기업에 대한 무역금융과 운영자금 등 총 22조원 규모의 지원 계획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한국기술센터에서 중견기업연합회·무역보험공사 등 6개 기관과 '2022년 하반기 중견기업 유관기관 협의회'를 열고 기관별 중견기업 지원사업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는 중견기업의 성장 사다리 복원을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상반기 지원 실적 및 하반기 계획 등을 점검하고 신규 지원 방안 발굴 등을 위해 머리를 맞대는 자리로 마련됐다.

지원기관들은 ▲중견기업 수출 증대를 위한 무역금융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대한 운영자금 지원 ▲연구개발(R&D) 사업 성과 공유 ▲디지털전환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폭넓은 논의를 했다.

특히 수출 중견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반기 22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상반기에도 수출 중견기업에 28조400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먼저 무역보험공사·수출입은행은 하반기 기업별 무역보험 보증 한도를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무역금융에 20조4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협의했다.

신용보증기금과 산업은행은 환율급등과 코로나19 등으로 경영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견기업들을 위해 1조5000원 규모의 운영자금 지원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 외에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중견기업 성장단계별 R&D 사업의 성과확산을 위한 성과 공유회를 11월 개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는 다음달 중 한·일 산업교류대전에서 중견기업 소재·부품·장비 분야 1대1 수출 마케팅을 지원한다.

중견기업연합회는 중견기업 디지털 전환을 위한 수요-공급기업 매칭서비스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소재 중견기업 간 격차해소 방안,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디지털 전환을 접목하는 신규 사업 아이디어 내용도 공유했다.

김홍주 중견기업정책관은 "어려운 대내외 경제 상황 속에서도 중견기업을 위한 지원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유관기관들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한다"며 "수출활력 회복·코로나19 위기 대응과 함께 중견기업의 성장 사다리 복원을 위해 신규지원 사업 발굴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