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들끼리 '쾅쾅'… 보험금 6.6억 타낸 일당 89명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기 소유의 차량이나 렌터카 등을 이용해 고의로 사고를 낸 후 실제로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꾸며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수억원의 보험금을 편취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일당 80여명이 검찰에 넘겨질 예정이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8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총책 장모씨 등 5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오는 30일 해당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방침이다.

이들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지난 2020년 6월 사이 37건의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사로부터 치료비와 차량 수리비 등을 명목으로 약 6억60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범행을 기획한 총책 장씨는 도박판 등에서 알게 된 160여명을 동원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기획했다.

특히 이들은 자기 소유의 자동차나 렌터카 등을 이용해 수도권·충남 일대에서 자기들끼리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실제로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속여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사고가 난 차량에 탑승한 인원을 늘려 보험금을 부풀린 정황도 포착됐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23:59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23:59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23:59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23:59 12/02
  • 금 : 1809.60하락 5.623:59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