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1000명 몰려간 그 집, 5세 말기암 소년이 까르르 웃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렉스를 위해 괴물 코스튬을 하고 모인 1000여 명의 주민들. (Nautical Studios 제공)
알렉스를 위해 괴물 코스튬을 하고 모인 1000여 명의 주민들. (Nautical Studios 제공)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캐나다에서 5세 말기 암 소년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모인 1000여 명의 주민들의 이야기가 전 세계를 감동시키고 있다.

28일(현지시간) CTV뉴스토론토 등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해밀턴에 사는 다섯 살 소년 알렉스는 최근 의사에게 말기 암을 선고받고 살날이 며칠 남지 않았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알렉스는 생후 10개월 반에 뇌종양을 진단받았고 알렉스와 가족들은 지난 5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다. 알렉스의 어머니 키라 허다키스는 "아들이 병원을 오가며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며 "최근 말기 암을 선고받은 뒤로는 하루하루가 더 안 좋아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이 가족의 친구인 폴라 앤더슨이 알렉스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지난 11일 알렉스의 가족을 방문했다. 앤더슨은 "그때 알렉스가 괴물을 보고 싶다는 깊은 열망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허다키스는 "우리는 가끔 알렉스를 나이아가라에 있는 '유령의 집'에 데려가곤 했었지만 말기 암 선고를 받은 알렉스를 데리고 그렇게 멀리 갈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때 앤더슨은 아이디어를 냈다. 나이아가라의 괴물을 보러 갈 수 없으면 괴물을 데려오자고. 앤더슨은 페이스북 마을 커뮤니티 페이지에 "이틀 뒤 해밀턴 허다키스네 앞에 괴물 코스튬을 입고 모여주세요"라며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앤더슨은 "100~150명 정도가 오지 않을까 예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앤더슨의 예상을 뛰어넘는 엄청난 사람들이 알렉스의 집 앞으로 모여들었다. 온갖 마녀와 마법사, 늑대 인간, 유령 등 1000여 명의 괴물이 알렉스의 집 앞으로 도착했다. 알렉스의 가족은 집 앞으로 모여준 사람들을 보고 놀라 말문이 막혔다.

알렉스를 위해 괴물 코스튬을 하고 모인 1000여 명의 주민들. (Nautical Studios 제공)
알렉스를 위해 괴물 코스튬을 하고 모인 1000여 명의 주민들. (Nautical Studios 제공)


허다키스는 "알렉스가 하이파이브를 하고 사진을 찍으면서 너무 행복해했다"며 "괴물 무리 사이에서 보낸 시간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앤더슨은 "다가올 핼러윈에도 알렉스가 여전히 우리와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다키스는 "하루하루가 너무 소중하다. 함께 할 수 있는 시간 동안 알렉스에게 더 많은 행복을 주려고 노력한다"며 "여전히 기적을 바란다"고 말했다.

앤더슨이 크라우드펀딩(대중투자) 사이트 '고펀드미'에 알렉스 가족의 사연을 올려 모은 기부금은 현재까지 6만달러(약 8600만원) 이상이 모였다.

코스튬을 하고 나타나 알렉스를 꼭 안아주는 주민들. (Nautical Studios 제공)
코스튬을 하고 나타나 알렉스를 꼭 안아주는 주민들. (Nautical Studios 제공)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