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野, 대선 불복 뜻 있는 듯"

"30일 오전 중으로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권고안 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본회의 속개를 앞두고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상정을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본회의 속개를 앞두고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상정을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노선웅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야당 단독으로 통과된 것과 관련해 "(야당이 정부를) 좀 도와주고 응원해줘야지, 흠을 잡아 확대하고 확장하고, 실질적 속내는 대선 불복의 뜻이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김진표 국회의장 및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규탄대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임건의안에 대한 거부권을 건의할 것이냐'는 물음에 "이미 대통령의 뜻이 다 밝혀지지 않았나. (해임건의안은)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박진 장관은) 잘하고 있는 외교부 장관이라고 이미 말씀하지 않았나"고 답했다.

이어 "민주당은 말로는 '국익'이라고 하면서 실질적으로는 대한민국 국익이 어떻게 되든지 간에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더구나 오늘은 미국 부통령(카멀라 해리스)이 (한국에) 와서 일정을 하는 도중인데 이런 폭거를 한 게 아니냐"며 "저는 국민들이 민주당의 169석을 허용한 게 얼마나 나라에 도움이 되지 않고 위험한지 차차 알아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다음날(30일) 김 의장에 대한 사퇴권고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내일 오전 중 '국회의장 사퇴권고안'을 낼 작정"이라고 했다.

그는 '(해임건의안을 둘러싼) 여야 원내대표 협상 과정에서 용산(대통령실)에 입장을 물어본 게 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 0%
  • 0%
  • 코스피 : 2368.82하락 2.2610:25 12/09
  • 코스닥 : 713.75상승 1.2310:25 12/09
  • 원달러 : 1306.50하락 11.510:25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0:25 12/09
  • 금 : 1801.50상승 3.510:25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