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해임안 가결에도 "흔들림 없이… 국익 외교 매진"(종합)

"외교, 어떤 경우에도 정쟁 희생물 돼선 안 돼" 입장문
외교부 차원 입장은 없어… 30일엔 중남미외교단 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했다. (공동취재)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했다. (공동취재)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음에도 "흔들림 없이" 장관직을 수행해가겠단 입장을 내놨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다. 외교는 어떤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돼선 안 된다"며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신에 대한 야당의 해임건의안 발의와 이날 국회 본회의 가결을 '정쟁'의 산물로 본 것이다.

박 장관은 "엄중한 국제정세의 현실 속에서 지금 우리 외교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며 "국민을 위한 국익 외교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에도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선 야당의 해임건의안 발의 및 본회의 표결 처리 전망과 관련해 "내 거취는 임명권자(윤석열 대통령)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 박 장관 해임건의안 관련 질문에 "국민들이 어떤 게 옳고 그른지 자명하게 알 것"이라며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상정·의결했다. 해임건의안 표결은 여당(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상황에서 재석 의원 170명 중 찬성 168표, 기권 1표, 반대 1표로 가결 처리됐다.

이에 앞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7일 당 소속 의원 169명 전원 명의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했다.

민주당은 박 장관 해임건의안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18~24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기간 불거진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참배 취소 △한일 정상회담 '굴욕외교' 논란 △한미 정상 '48초' 조우와 미 의회 및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 발언 등을 책임 사유로 적시했다.

외교부 청사.ⓒ News1
외교부 청사.ⓒ News1


국회 본회의에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것은 박 장관이 사상 7번째다. 1987년 제정된 현행 헌법체제 하에선 4번째다.

다만 국회의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문자 그대로 강제성이 없는 '건의'이기 때문에 윤 대통령이 이를 따르지 않더라도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이날 박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와 관련해 앞서 발의 때처럼 부처 차원에선 따로 입장을 내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한 질문에 "현 상황에선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에 대해 한 소식통은 "외교부 자체 입장 발표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박 장관은 30일엔 주한중남미외교단과 간담회 등 예정된 일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내달 5일엔 알렉산드라 힐 엘살바도르 외교장관과의 한·엘살바도르 외교장관회담도 예정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