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與 "의회폭거" 野 "尹, 수용해야"

與 "헌정사에 오점…국회가 정부 발목꺾기에 집착"
野 "빈손외교·욕설 모두 박진 외교라인 책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국민의힘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를 두고 '의회 폭거'라고 규정,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임건의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 수위를 끌어 올렸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토론과 협의를 통해 운영돼야 하는 국회가 정부 발목 꺾기에만 집착하는 민주당의 폭거로 또다시 무너졌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통과된 해임건의안은 국회 스스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부정한 것"이라며 "의회민주주의를 힘으로 무너뜨린 민주당과 동조한 국회의장은 헌정사에 영원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민주당에선 입법 폭주라는 비정상이 일상화된 듯하다. 윤석열 정부의 실패에만 목매는 자들이 지배하는 민주당의 눈엔 민생의 어려움과 국민의 눈물이 보이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미애 원내대변인 역시 비슷한 시간 브리핑을 통해 해임건의안 통과가 "국회 권위를 추락시키고, 국익을 위해 노력하는 정부 등에 칼을 꽂은 망국적 자해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소속 김기현 의원과 권성동 의원도 각각 "거대 야당의 국정 발목 잡기는 이제 중단돼야 한다"거나 "정략적 암수는 반드시 되돌아갈 것"이라며 해임건의안 통과를 비판했다.

이와 달리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반드시 수용해야 한다"고 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특히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해 "외교부가 23억원이 넘는 세금을 들여 미국 로비업체를 고용해놓고 정작 IRA에 대한 미 의회의 동향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의 욕설만 남은 외교 참사를 막지 못한 것도, 대통령이 빈손으로 돌아오도록 한 무능도 모두 박진 장관과 외교라인의 책임"이라며 "외교 참사와 빈손 외교로 얼룩진 지난 순방에 화난 국민께 더 이상 억지 변명을 강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장관은 해임건의안 통과 이후 외교부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8:03 12/07
  • 금 : 1782.40상승 1.1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