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명가' 삼성생명, 실업탁구챔피언 단체전 우승

남자 개인단식에서는 박규현 첫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삼성생명이 미래에셋증권을 꺾고 우승을 거둬, 생일을 맞은 변서영이 머리띠를 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한국실업탁구연맹 제공)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삼성생명이 미래에셋증권을 꺾고 우승을 거둬, 생일을 맞은 변서영이 머리띠를 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한국실업탁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삼성생명이 실업탁구챔피언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삼성생명은 29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실업탁구챔피언전 여자단체 결승에서 에이스 최효주가 단복식에서 2점을 따내고, '떠오르는 수비수' 변서영이 1점을 보태며 미래에셋증권을 3-1로 제압했다.

삼성생명은 확실하게 기선을 제압했다. 1매치에서 변서영이 특유의 끈질긴 수비와 날카로운 반격으로 김서윤을 접전 끝에 3-2로 제압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 최근 국제대회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여준 최효주가 에이스 대결에서 유은총을 3-0으로 꺾고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우승은 쉽지 않았다. 3매치 복식부터 미래에셋증권의 반격이 시작됐다. 최효주-위예지 조가 2-3으로 역전패를 당했고, 4매치에서 위예지가 심현주에게 1-3으로 패하면서 승부는 원점이 됐다.

위기 상황에서 삼성생명을 구한 건 20세 영건 이윤지였다. 마지막 승부사로 나온 실업 1년차 이윤지는 상대 유소원을 3-0으로 제압,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의 여자코리아리그 준우승팀인 삼성생명은 국가대표 이시온이 빠지고, 6년여 동안 팀을 이끌어온 유남규 감독이 오는 11월 창단하는 한국거래소(KRX) 남자탁구단의 감독으로 옮겨가면서 최근 큰 변화를 겪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 8강에서 난적 한국마사회를, 4강에서 내셔널리그 강호 안산시청을 차례로 격파하는 등 탄탄한 전력을 과시했다. 미래에셋증권도 신예 에이스 윤효빈이 빠진 공백을 고참 유은총이 좋은 컨디션으로 잘 메웠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한편 앞서 열린 남자 개인단식 결승에서는 미래에셋증권의 차세대 에이스 박규현(17)이 실업 3년차 장성일(18)을 3-0으로 꺾었다. 실업 1년차 박규현은 실업무대 첫 우승을 달성했다.

여자복식에서는 심현주-유소원 조(미래에셋증권), 남자복식에서는 이승환-조기정(국군체육부대) 조가 각각 정상에 올랐다.

대회 마지막날인 30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정유미(금천구청)과 유은총(미래에셋증권)의 여자개인단식 결승, 미래에셋증권과 한국수자원공사의 남자단체 결승이 펼쳐진다.



 

  • 0%
  • 0%
  • 코스피 : 2412.17상승 3.909:41 11/29
  • 코스닥 : 720.38상승 2.4809:41 11/29
  • 원달러 : 1338.90하락 1.309:4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09:41 11/29
  • 금 : 1740.30하락 13.709:41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