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진 해임 건의안', 의회 폭거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

양금희 "정부 발목꺾기 집착하는 민주당 폭거로 국회 무너져"
권성동 "주적에게 길들어져서 호구 노릇한 野 무슨 염치로 외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국민의힘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이성을 상실한 민주당의 오늘 의회 폭거는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해임건의안 통과 직후 논평을 통해 "토론과 협의를 통해 운영돼야 하는 국회가 '정부 발목 꺾기'에만 집착하는 민주당의 폭거로 또다시 무너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거대 야당에 의해 단독 상정, 통과된 장관 해임건의안은 국회 스스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부정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주장하는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 사유는 그 어디에도 합당한 이유라곤 찾아볼 수 없다"면서 "민주당에선 입법 폭주라는 비정상이 일상화된 듯하다"고 지적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국회 권위를 추락시키고, 국익을 위해 노력하는 정부 등에 칼 꽂은 망국적 자해행위"라며 "국익과 국격 실추에 따른 모든 책임은 김진표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에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중차대한 시기에 명분 없는 해임건의안 의결은 너무도 가벼운 처사"라며 "이재명 대표가 강조한 국익과 실용에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이중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5월 김진표 국회의장은 당내 국회의장 후보 선출 직후 '제 몸에는 민주당의 피가 흐른다'며 중립성을 상실한 발언을 했고, 오늘 그 본색을 드러냈다"며 "협치는 안중에 없고 새 정부 발목 잡기에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본심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성동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정부는 흔들고 싶은데 역풍은 두려우니, 의원 169명이 모여 고작 생각해낸 것이 이처럼 알량한 정치적 과잉액션"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거대 야당의 국정 발목 잡기는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협치'라는 말을 꺼낼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 국민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꼬집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본회의 산회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말로는 국익이라면서 실질적으론 대한민국 국익이 어떻게 되든 간에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것 같다"며 "속내에 대선 굴복의 뜻이 있는 거 같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30일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사퇴권고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