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러시아 관광객 입국 금지…EU행 마지막 육로 차단

징집령 피해 핀란드로 입국한 러시아인 주말에만 약 1만7000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현지시간) 핀란드 발리마의 국경 검문소에 군사 동원령을 피하려는 러시아 차량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3일(현지시간) 핀란드 발리마의 국경 검문소에 군사 동원령을 피하려는 러시아 차량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핀란드는 30일 0시부터 러시아 관광객 입국을 금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동원령을 피해 달아나는 러시아인의 마지막 유럽연합(EU)행 육로가 차단됐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페카 하비스토 외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인의 관광 목적 입국은 핀란드의 국제관계를 위태롭게 한다"면서 "우크라이나 및 이웃 국가들과 논의 후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러시아인의 노동이나 유학, 가족 방문 등의 사유로 인한 입국은 여전히 허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핀란드를 제외한 나머지 EU 26개국은 러시아 관광객의 입국을 차단한 바 있다.

EU 회원국 간에는 한 곳의 비자를 받으면 다른 회원국 어디로든 입국이 가능한 솅겐조약이 맺어져 있다. 이 때문에 가장 먼저 국경을 닫은 에스토니아 등 일부 국가는 관광 비자로 핀란드를 통해 EU에 들어온 러시아인이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며 핀란드에 불만을 표시해왔다.

핀란드는 러시아와 국경을 공유한 EU 국가로, 지난 21일 군사적 부분 동원령 발령 이래 징집을 피해 달아나는 러시아인의 주요 도피처가 돼왔다. 지난 주말에만 약 1만 7000명의 러시아인이 국경을 넘은 것으로 핀란드 정부는 집계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