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태국에도 셧아웃 패배…세계선수권 4연패

조별리그 탈락 확정…세자르 감독 체제 16연패 수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자르 에르난데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감독.(FIVB 홈페이지 캡처)
세자르 에르난데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감독.(FIVB 홈페이지 캡처)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태국에도 완패하며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에 빠졌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25위)은 29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태국(14위)에 세트 스코어 0-3(13-25 15-25 14-25)으로 졌다.

앞서 도미니카공화국(8위), 튀르키예(6위), 폴란드(12위)에 모두 0-3 셧아웃 패배를 당한 한국은 태국에도 무기력하게 패하며 4경기 연속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패하는 굴욕을 당했다.

한국은 10월2일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크로아티아(23위)를 잡아도 승점 3에 그치기 때문에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아울러 지난 6월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2전 전패에 이어 세자르 감독 체제에서 16연패 수렁에 빠졌다.

중국(4위), 일본(7위)에 이어 아시아 대륙 3위에 올라있는 태국은 이날 한 수 위의 기량을 뽐내며 한국을 압도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5-4로 앞서다 내리 6점을 내준 뒤 그대로 무너졌다. 선수 교체에도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한 한국은 1세트를 13-25로 내줬다.

2세트에서도 주포 박정아의 공격을 앞세워 9-11로 잘 버텼지만 세트 중반부터 범실이 쏟아지면서 자멸했고, 15-25로 패했다.

3세트에도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태국이 한국에 앞서 20점에 먼저 도달했고, 그대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 0%
  • 0%
  • 코스피 : 2414.18상승 5.9110:41 11/29
  • 코스닥 : 720.61상승 2.7110:41 11/29
  • 원달러 : 1331.80하락 8.410:4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0:4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0:41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