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DMZ서 아찔한 말실수 "미국, 북한과 동맹"

"북한과의 동맹 강력하고 지속적"…남북한 혼동한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에서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에서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강민경 노민호 기자 =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판문점을 처음 방문한 자리에서 남북한을 헷갈리는 아찔한 말실수를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취재진 앞에서 "미국은 매우 중요한 관계를 공유하는데, 이는 북한 공화국(Republic of North Korea)과의 동맹"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는 강력하고 지속적인 동맹"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보수매체인 폭스뉴스와 브레이트바트 등은 해리스 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남북한을 혼동한 실수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오후 우리 육군과 주한미군의 합동기지인 경기도 파주 소재 '캠프 보니파스'를 방문, 장병들을 격려한 뒤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오울렛 초소(OP)에 올랐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DMZ 방문에서 "북한은 어제(28일)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는 이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특히 그는 "북한엔 잔혹한 독재와 만연한 인권침해, 그리고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불법적인 무기개발이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또 "미국은 한국과 매우 중요한 동맹관계를 맺고 있다. 이는 강력하고 지속적인 동맹"이라며 "한미동맹은 만일의 사태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남북한을 혼동한 미국 정치인은 해리스 부통령이 처음이 아니다. 2008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로 나섰던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도 한 라디오 토크쇼에서 북한을 '우리의 동맹'(our North Korean allies)이라고 칭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380.91상승 9.8311:45 12/09
  • 코스닥 : 718.43상승 5.9111:45 12/09
  • 원달러 : 1308.30하락 9.711:45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1:45 12/09
  • 금 : 1801.50상승 3.511:45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