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새 당선자 평균재산 15억…조성명 강남구청장 527억

[재산공개] 전체 당선자 1137명 중 814명 대상
김진태 강원도지사 41억, 홍준표 대구시장 40억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강남구청 제공)2022.7.1/뉴스1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강남구청 제공)2022.7.1/뉴스1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양창수)는 시·도 광역단체장을 비롯한 6·1 지방선거 전체 당선자 1137명 중 신규 선출직 공직자 814명의 재산등록사항을 30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재산공개 사항은 지방선거에서 새롭게 당선된 공직자 중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지방자치단체장(광역·기초), 시·도 교육감 및 광역의회 의원이 당선 이후에 신고한 재산내역이다.

공직선거법 및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동일 직위에서 재선된 당선인, 국회의원 등 5월2일 이후에 퇴직한 당선인 등은 이번 최초 재산신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공개된 재산은 임기개시일인 지난 7월1일 기준으로 재산신고서에 포함된 본인, 배우자, 부모, 자녀가 소유한 부동산·예금·주식 등이다.

이번에 공개한 6·1 지방선거 신규 당선자 814명의 가구당 평균재산은 15억9162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위별로 살펴보면 광역자치단체장(13명) 평균은 22억8400만원으로 집계된 가운데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가장 많은 41억391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강원 춘천시 소재 아파트(1억6101만원)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아파트(27억9300만원) 등 2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총 가액은 29억5401만원이다. 이밖에 예금 9억7488만원, 증권 1억830만원 등을 신고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인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와 강원특별자치도 법제화 비전선언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인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와 강원특별자치도 법제화 비전선언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다음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이 40억962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 아파트(27억6099만원) 등 건물 33억5099만원, 예금 8억4232만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콘도미니엄 회원권(6057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골프회원권(4500만원) 등 1억557만원을 신고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배우자 명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아파트(16억4600만원) 등 건물 27억1100만원과 예금 12억2568만원, 채권 1억1000만원 등 총 38억9110만원을 신고했다.

나머지는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36억3377만원), 김관영 전북도지사(29억1814만원), 이장우 대전시장(27억4060만원), 박완수 경남도지사(18억9496만원), 유정복 인천시장(14억5372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직위별 평균 재산은 교육감(8명) 10억6400만원, 기초자치단체장(148명) 25억6800만원, 광역의회의원(645명) 13억5900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814명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조성명 강남구청장으로 527억7606만원을 신고했다. 다음은 임형석 전남도의회 의원(415억3479만원), 김성수 경기도의회 의원(271억4013만원) 순이었다.

교육감 중에선 임태희 경기도교육청 교육감이 47억4487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공직자윤리위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등록사항에 대해 올해 안으로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공직자윤리위는 등록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했거나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 또는 잘못 기재한 경우,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구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신병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간사(인사처 윤리복무국장)는 "이번 재산공개를 통해 선출직 공직자들의 재산 투명성을 제고하고,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사회 구현을 위해 등록재산을 엄정히 심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781.30하락 28.318:01 12/05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