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가스관 누출은 국제 테러 행위"… 러 외무, 배후로 美지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9일(현지시각)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해저 가스관 '노르트스트림'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것을 두고 테러로 규정했다. 사진은 노르트스트림1 모습. /사진=로이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노르트스트림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것을 두고 테러로 규정했다. 노르트스트림은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해저 가스관이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노르트스트림 누출 사고와 관련해 "전례 없는 사보타주(파괴 공작 행위)"라며 "국제 테러 행위"라고 비판했다.

러시아는 이번 사건의 배후로 미국을 지목하며 "테러 행위"라고 비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27일 브리핑을 통해 "국가 차원의 테러 행위로 보인다"며 "국가 차원의 개입 없이는 이 같은 테러가 일어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도 사고 직후 "미국은 가스관 폭발과 관련해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스웨덴과 덴마크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을 지나는 노르트스트림1, 노르트스트림2에서는 지난 26~27일 가스 누출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노르트스트림 운영사인 노르트스트림 AG는 사고 직후 "동시에 가스관 3개가 망가진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고 발표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