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억 횡령' 건보공단 직원, 적발 다음날 월급도 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46억원을 횡령한 직원이 발각 다음날 월급을 지급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시스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에서 46억원을 횡령한 직원 A씨(44)가 횡령이 발각된 다음날에도 월급을 정상 지급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A씨는 횡령 사실이 발각된 바로 다음날인 지난 23일 급여 444만370원을 전액 지급받았다.

이에 대해 건보공단은 "보수지급일(23일)이 법원의 임금 가압류 결정(27일) 전이어서 근로기준법·보수규정에 따라 전액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건보공단 재정관리실 채권관리 업무 담당 직원이었던 A씨는 지난 4월부터 지급보류 됐던 진료비용이 본인 계좌로 입금되도록 계좌정보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총 46억원을 횡령했다.

지난 4월27일 지급보류 계좌에서 1000원을 자신의 통장으로 받은 뒤 점차 금액을 늘려 1주일 뒤에는 3270만원을 횡령하는 등 총 7차례에 걸쳐 돈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건보공단은 지난 22일 A씨의 횡령 사실을 적발했다. A씨가 연차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후였다. 건보공단은 A씨를 강원 원주경찰서에 고발했고 보건복지부는 지난 25일부터 특별 합동감사를 진행 중이다.

신 의원은 "6개월 전 소액의 횡령으로 시작해 점점 금액을 키워가며 과감하게 범행을 저지르는 동안 그 사실을 발견하지 못해 결국 46억원이라는 대형 횡령으로 이어졌다"며 "횡령사실을 파악하고도 다음날 급여 전액을 그대로 지급한 것은 건보공단의 안일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현금지급을 수행하는 부서 전반에 대해 철저히 점검하고 사건 발생 후 신속한 급여정지 체계·회수방안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