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개천절 대규모 도심 집회 예고… 경찰, 대중교통 이용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 3일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가 서울 도심권 일대에 집회에 나서 교통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스1
개천절인 다음달 3일 수만명이 참석하는 보수단체 집회로 서울 도심권의 교통 불편이 예상된다.

30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다음달 3일 오전 시간대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일대에 집회를 위한 무대 설치를 시작으로 이날 오후 세종대로(동화면세점~대한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서울경찰청은 시민들에게 해당 지역 일대에 극심한 교통 정체를 빚을 것으로 보여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 우회 등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세종대로에서 대한문 구간에 가변차로를 운영하겠단 방침이다. 세종로와 대한문로터리에선 좌회전과 유턴을 금지하고 직진만 허용할 예정이다. 일부 보수단체는 집회 후 서울 도심 일대를 행진할 방침이다. 세종로에서 종각로터리, 한은로터리 등 일대 행진이 예정돼 도심권 일대 차량 정체도 예상된다.

경찰은 교통혼잡과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집회와 행진이 열리는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40개를 설치하고 교통경찰 등 300여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 유도 등 교통을 관리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은 "세종로·숭례문·서울역로터리 등 도심권 주요 교차로의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부득이 차량을 운행할 때는 정체 구간을 우회하고 교통경찰의 수신호 통제에 잘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