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수소 모빌리티 '트레일러 드론', 현대차그룹 최초 레드닷 어워드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 '트레일러 드론'이 회사 최초로 레드닷 어워드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차세대 수소 모빌리티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Trailer Drone)이 세계적인 디자인 상 '레드 닷 어워드'에서 '대상'(Luminary)을 수상했다.

3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디자인 콘셉트'에서 가장 높은 상인 대상에서 본상까지 총 3개의 상을 탔다.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이 '대상'을,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이 '최우수상'(Best of Best),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이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대상은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출품작 중 단 1개를 선정해 부여하는 상으로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부분에만 있는 가장 영예로운 상으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으로 선정된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 및 완전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2대의 '이-보기'(e-Bogie) 위에 트레일러가 얹혀진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다.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기(Bogie)는 열차 하단에 바퀴가 달린 차대를 뜻한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발표한 트레일러 드론은 1회 충전으로 10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고 콘테이너 트레일러와 별도로 운행할 경우 화물운송, 건설, 소방, 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세븐'은 대형 SUV 전기차의 비전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된 세븐은 전형적인 SUV 디자인과는 전혀 다른 실루엣을 갖고 있다.

낮은 후드 전면부터 루프까지 이어지는 하나의 곡선과 긴 휠베이스로 세븐만이 보여줄 수 있는 비율을 구현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는 간결한 디자인과 대비를 이뤄 깊은 인상을 남긴다.

올 초 열린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22)에서 최초로 공개한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은 본상을 받았다.

인휠(in-wheel)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인지 센서를 하나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은 라이다(LiDAR)와 카메라 센서를 바탕으로 지능형 스티어링, 주행, 제동이 가능하다. 연속적인 360도 회전 등 자유로운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를 지향하는 회사의 노력이 인정받아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단 하나의 출품작만 선정되는 대상을 수상한 것은 최고의 모빌리티를 구현하려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