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소명했다"… 일양약품, 코로나 치료제 주가조작 혐의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양약품이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성과를 부풀린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일양약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비임상 연구성과를 부풀려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일양약품이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일양약품은 30일 입장 발표를 통해 "이번 경찰수사는 당사의 주식거래로 인해 손실을 입은 일부 주주들이 2021년 5월 고소장을 접수해 1년여간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고려대학교 연구 결과를 다르게 설명한 사실이 없음을 수사 기관을 통해 소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물재창출과 신물질 개발에 관한 다각적인 임상과 실험을 이어 가고 있으며 코로나와 같은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아무런 실험과 조치가 없었다면 제약 본연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일양약품은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로부터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관련 고소 사건을 접수받은 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양약품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초기 발표했던 '대조군 대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70% 감소했다'는 비임상 시험 내용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양약품은 2020년 3월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성분명 리도티닙)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해당 자료를 통해 슈펙트 투여 후 48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조군 대비 70%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일양약품의 발표 뒤 당시 2만원 대에 머물던 주가는 4개월만에 10만원까지 크게 올랐다. 하지만 일양약품은 지난해 3월4일 러시아에서 진행한 임상 3상에서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임상 중단을 발표했다.

경찰은 당시 일양약품 보도자료의 근거가 된 고려대 의대 교수팀의 보고서와 일양약품의 보도자료를 비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양약품이 사측에 유리한 부분만 발췌해 투자자들에게 혼동을 줬는지 여부 등이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19상승 26.814:22 11/30
  • 코스닥 : 729.10상승 1.5614:22 11/30
  • 원달러 : 1317.30하락 9.314:2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4:22 11/30
  • 금 : 1763.70상승 8.414:22 11/30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