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가스대란에 파세코 반사이익… 석유난로 수출 50%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세코 캠핑난로 CAMP-30(왼쪽)과 석유난로 R8128SC-2. / 사진=파세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럽에 가스대란이 이어지면서 국내 가전업체인 파세코가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파세코는 올해 1~9월 유럽 석유난로 수출량이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하며 유럽 수출액 100억원을 상회했다고 30일 밝혔다.

주요 수출국으로는 프랑스·네덜란드·이탈리아·스페인 등 유럽 전역이다.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이어서 향후 수출 규모가 더 늘 것으로 전망된다. 파세코는 현재 석유난로 부문에서 현재 유럽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파세코 석유난로 판매가 급증한 것은 유럽의 에너지 대란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러시아가 유럽의 자국 제재에 맞서 유럽 국가들에 대한 가스 공급을 대폭 감축하면서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일본 수출 호조도 이어지고 있다. 해당 제품은 캠핑난로로, 같은 기간 일본 수출량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이에 일본 최대 인터넷 쇼핑몰인 '라쿠텐' '아마존'에서 난로 대표 브랜드로 꼽히는 토요토미를 제치고 파세코가 판매 순위 1위를 달성했다.

파세코 관계자는 "오랜 시간 석유난로와 캠핑난로를 생산하면서 디자인과 품질 등 제품력을 꾸준히 향상시켜 온 결과가 수출 호조세로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유럽과 일본 등지에서 수출 오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만큼 제품 생산 및 수출 대응 준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7하락 10.0511:53 12/06
  • 코스닥 : 725.82하락 7.511:53 12/06
  • 원달러 : 1309.40상승 16.811:5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1:5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1:5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