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野 외교참사' 동의 못해"… 해임건의안엔 "착잡한 심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최근 지속되는 더불어민주당의 외교참사 공세에 맞대응하며 자신을 대상으로 한 해임건의안에 대해선 착잡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박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최근 더불어민주당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외교참사라고 비판하자 이에 동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장관은 30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에선 외교참사라고 폄훼하고 있지만 난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정중하게 조문했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선 윤석열 정부의 글로벌 비전에 대해 전 세계 각국 대표단 앞에서 천명하고 큰 박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유엔총회를 계기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비롯한 세계 주요 지도자들과 (윤) 대통령이 만나 정상들 간의 의미 있는 대화를 했다"며 "캐나다에선 내년이 양국 수교 60주년이기 때문에 경제·통상, 과학기술, 원자력, 인공지능(AI), 우주항공 등 분야에 걸쳐 (양국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고 이번 순방에 의미를 뒀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우리 국익, 국격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야당의 질책은 국익 외교를 더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정쟁할 때가 아니라 국익을 생각할 때"라며 "그런 의미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자신을 대상으로 한 해임건의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것과 관련해선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라며 "며칠 새 밤잠을 설쳤다"고 했다. 그는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라며 "외교가 정쟁의 대상이 되면 국익이 손상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우리 정치가 이렇게 계속 가야 하는 건지 여러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해임건의안에 대해 최근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말했다. 다만 해당 내용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함구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4.87하락 14.4512:35 12/06
  • 코스닥 : 724.99하락 8.3312:35 12/06
  • 원달러 : 1310.30상승 17.712:35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2:35 12/06
  • 금 : 1781.30하락 28.312:35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