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어르신들 이 빠져 음식 못 씹으면 치매 위험 커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연구팀이 고령 환자가 치매를 예방하려면 음식을 씹는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어르신들이 음식을 잘 씹지 못하면 치매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연세의료원에 따르면 차재국·박진영·고경아 치과대학 치주과학교실 교수 연구팀은 60세 이상 고령 환자가 발치 뒤 치아 복구조치를 취하지 않고 빈 곳을 방치해 씹는 능력이 떨어지면 치매 발생 위험이 커진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발간하는 종합의학학술지 연세의학저널(YMJ) 최신호에 실렸다.

음식물을 씹는 능력이 저하되면 뇌의 학습 능력과 기억력이 줄어들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음식물이 잘게 쪼개지지 않아 영양소가 체내에 잘 흡수되지 못하고 잇몸 등으로 들어간 음식물이 썩어 만성 치주염 등을 일으켜 중추신경계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에서 진료받은 이력이 있는 60세 이상의 환자 488명(치매군 122명·대조군 366명)을 대상으로 치아 상실과 치매 발생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488명은 2005년부터 2010년 사이 처음 내원했다가 다시 병원을 찾은 환자들로 초진 당시에 치매를 앓던 환자는 없었다.

두 시험군의 저작능력(음식을 씹는 능력)을 비교 평가하기 위해 소실 치아 개수와 치아 복구조치 비율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치매군에서 감소한 평균 치아 개수는 6.3개로 대조군(4.5개)보다 더 많았다.

치매군에서는 치아를 발치한 뒤 복구하지 않고 빈 곳을 그대로 방치한 비율이 높았다. 치매군에서의 소실 치아 방치 비율은 56.5%였으나 대조군에서는 42.6%였다.

치매가 발병하지 않은 대조군에서는 발치 등으로 치아를 잃으면 치료로 빈 곳을 메워 저작능력을 보존한 경우 77.5%로 치매군(66.6%)보다 더 많았다.

차 교수는 "노화에 따라 자연 소실, 발치 등으로 치아를 잃기 쉽지만 그대로 방치하면 음식을 잘 씹지 못하게 된다"며 "저작능력의 저하와 치매 발병의 상관관계를 규명한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저작능력을 유지하는 것이 치매 예방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9.30하락 1.7810:23 12/09
  • 코스닥 : 713.60상승 1.0810:23 12/09
  • 원달러 : 1306.50하락 11.510:23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0:23 12/09
  • 금 : 1801.50상승 3.510:23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