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동안 극단 선택으로 응급실 실려온 환자 32%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강서구병)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응급의료기관 내원 자해·자살시도자 현황'에 따르면 자해와 극단적 선택 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수는 지난 2017년 2만7697명에서 지난해 3만6509명으로 31.8% 증가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기준 최근 4년 동안 자해·자살 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가 30% 이상 증가했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이들에 대해선 사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강서구병)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응급의료기관 내원 자해·자살시도자 현황'에 따르면 자해와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수는 2017년 2만7697명에서 지난해 3만6509명으로 31.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환자 수가 13.9% 줄어든 것에 비해 자해와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의 수만 늘었다. 이에 전체 응급실 내원 환자 중 자해·자살시도 내원 환자의 비중은 0.5%에서 0.8%로 커졌다.

자해와 극단적 선택 시도가 증가함에 따라 응급실마다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실 1개소당 평균 내원 자해· 자살시도 환자 수도 2017년 179.9명에서 지난해 219.9명으로 22.2% 증가했다.

자해·자살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온 후 사망한 환자도 지난 2017년 1180명에서 지난해 1548명으로 31.2% 증가했다.

자살시도자는 일반인보다 자살 위험이 20~30배 이상 높다. 따라서 자살 재시도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복지부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를 대상으로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실시 중이다. 자살 재시도를 예방한다는 취지로 응급의학과를 비롯해 정신건강의학과, 사례관리팀이 협업해 응급처치와 정신과 치료, 지역사회 연계 등 관리하는 내용이다. 자살시도자가 사후관리 대상에 포함될 경우 사망률이 3분의1 이하(12.5%→4.6%)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도 사후관리사업으로 극단적 선택과 정신건강 관련 지표가 호전되는 결과를 목격했다. 다만 복지부는 지난해 목표 사업수행기관 설치 개소를 88곳으로 세웠지만 달성하지 못했다. 지난 7월 기준으로만 놓고 봐도 관련 의료기관은 목표치인 101개에 비해 의료기관 79개(78%)에 불과해 개선이 필요하단 지적이 제기됐다.

한 의원은 "극단적 선택 시도로 응급실에 실려 오는 환자들은 이미 자살고위험군에 해당하기 때문에 재시도를 막기 위한 치료·상담 등의 지원이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며 "사후관리사업이 긍정적인 성과를 보이는 만큼 의료기관의 참여를 독려하고 예산을 확대해 해당 사업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