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제 주가조작 혐의' 일양약품, 에볼라 사태 때도 폭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양약품이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성과를 부풀려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일양약품의 만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사진=일양약품
일양약품이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개발 중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을 부풀려 주가를 띄운 혐의다. 일양약품이 감염병 치료제 개발과 관련해 '주가 띄우기'라는 의혹을 받은 건 처음이 아니다. 과거 전 세계적으로 1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 때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양약품은 3일 입장 발표를 통해 "이번 경찰수사는 당사의 주식거래로 인해 손실을 입은 일부 주주들이 2021년 5월 고소장을 접수해 1년여간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고려대학교 연구 결과를 다르게 설명한 사실이 없음을 수사 기관을 통해 소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물재창출과 신물질 개발에 관한 다각적인 임상과 실험을 이어 가고 있으며 코로나와 같은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아무런 실험과 조치가 없었다면 제약 본연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자본시장법 혐의로 조사받은 일양약품


일양약품은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로부터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관련 고소 사건을 접수받은 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양약품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초기 발표했던 '대조군 대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70% 감소했다'는 비임상 시험 내용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일양약품 보도자료의 근거가 된 고려대 의대 교수팀의 보고서와 일양약품의 보도자료를 비교하고 있다. 일양약품이 사측에 유리한 부분만 발췌해 투자자들에게 혼동을 줬는지 여부 등이다.

일양약품은 2020년 3월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성분명 리도티닙)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해당 자료를 통해 슈펙트 투여 후 48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조군 대비 70%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일양약품의 발표 뒤 당시 2만원 대에 머물던 주가는 4개월만에 10만원까지 크게 올랐다. 하지만 일양약품은 지난해 3월4일 러시아에서 진행한 임상 3상에서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임상 중단을 발표했다. 이후 일양약품의 주가는 2만원대로 돌아섰다.

경찰은 일양약품 일부 대주주가 정보를 활용해 최고점에서 주식을 팔았는지 연관성도 같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일양약품의 최대주주인 정도언 회장의 친인척들은 2020년 4월부터 7월까지 7만4026주를 매도했다.

이에 대해 일양약품 측은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은 본 건 정보를 이용한 사실이 없다고 경찰에게 소명했다"고 말했다.



에볼라 사태 때도 개발 이슈로 주가 상승


업계는 이번 사건을 두고 2014년 에볼라 사태 당시 개발 이슈로 일양약품의 주가가 크게 오른 것을 기억하고 있다. 2014년 초 가나에서 시작된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는 같은 해 8월까지 전 세계적으로 퍼져 1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일양약품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로 주가 상승을 경험했다.

일양약품은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치료제 개발 의사를 표명했다. 2014년 9월 일양약품이 보유한 신약후보물질로 보건복지부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에 타당성을 문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실제로 일양약품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가능성 타진 단계"라고 문의 사실을 확인했다.

일양약품이 에볼라 바이러스의 테마주가 된 계기는 이때부터였다. 이듬해인 2015년 6월24일 일양약품은 "미국의 한 국가연구소로부터 1, 2차 체외실험 결과 에볼라 바이러스에 유효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일양약품의 이런 내용의 발표는 효과가 컸다. 2014년 중반 2만원대를 보이던 일양약품의 주가는 발표 이튿날인 6월25일 종가기준 7만1100원까지 치솟았다. 같은 해 7월3일 역대 최고가인 9만9000원을 가리켰다. 이후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진척 소식이 없자 주가는 3만원 수준으로 내려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