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신미약' 감경 노렸나… 돈스파이크, 오은영 만난 진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가 지난달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4중인격’ 등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다고 고백한 것을 두고 추후 형량을 감경받기 위한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금쪽상담소 방송캡처
작곡가 겸 돈스파이크가 지난달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진짜 이유에 관심이 모아졌다.

지난 29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돈스파이크 금쪽상담소에 나온 진짜 이유를 부장 검사 출신에게 물었더니'라는 제목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이진호는 마약류 사건 전문가로 알려진 검사 출신 윤재필 변호사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윤 변호사는 돈스파이크가 방송에 출연해 정신적인 문제를 호소한 것과 관련해 "'정신적인 문제가 있다', '자폐가 있다' 이런 정도로는 법정 감경 사유로 보긴 어렵다"면서 "심신 미약이라는 전문가의 판단이 있어야 법적 감경 사유가 된다"고 밝혔다.

다만 윤 변호사는 "이성적인 판단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정신적인 장애가 있다고 하면 법적 감경 사유는 아니지만 형량을 정하는 데 이런 부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작량감경' 사유는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방송 내용을 재판에 증빙 자료로 제출할 수 있는 여지가 있냐'는 질문엔 "그렇다. 분명히 주장할 수 있는 내용은 된다"고 했다. 그는 "돈스파이크가 신혼이라는 점 역시 법적 감경 사유는 아니나 재범 위험성을 판단하는 데 옆에서 도와줄 가족이나 부부가 있다는 것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가족들이 앞으로 관심을 갖고 다신 범죄를 저지르지 않겠다고 탄원서를 써주는 것도 양형을 판단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6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돈 스파이크는 "옛날부터 삶이 꿈속 같았다"며 "망상도 많고 공상도 많고 생각을 많이 해서 머릿속에서 4명이 같이 회담을 하면서 산다. 4중 인격"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네 명(네 개의 인격) 모두 성격이 정반대"라며 "돈스파이크는 육식하는 사업가이고 민수는 그냥 나다. 집에 혼자 있을 때는 민지다. 중3 소녀처럼 호기심이 많고 착하고 호의적이다. 해외에 나가는 걸 좋아하는데 그땐 '아주바' 캐릭터가 나온다. 모든 문제를 다 해결하고 잠도 안 자고 초인적인 힘을 발휘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자폐에 가까울 정도로 다른 식으로 이해하려고 하는 게 많다"며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다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여기에 돈스파이크가 최근 보도를 통해 이미 마약류 전과로 3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마약을 투약하던 중에 방송에 출연해 정신과 의사를 상대로 정신질환과 다중인격을 호소한 건 추후 면죄부를 받으려던 것 아니냐"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4.40상승 6.1310:20 11/29
  • 코스닥 : 719.41상승 1.5110:20 11/29
  • 원달러 : 1338.40하락 1.810:20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0:20 11/29
  • 금 : 1740.30하락 13.710:20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