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출발기금, 4027억원 채무조정 신청 '3개월 연체, 80% 감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 오후 6시 기준 새출발기금의 누적 채무조정 신청자는 총 2827명, 채무액은 4027억원이다. 서울 중구 명동에서 시민들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채무조정을 지원하는 '새출발기금'의 온라인 접수에 4027억원의 채무조정이 신청됐다. 사전접수를 받은지 3일 만이다.

30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6시 기준 누적 채무조정 신청자는 총 2827명, 채무액은 4027억원이다. 온라인 플랫폼 방문자는 누적 13만4976명, 콜센터 상담은 1만6717건이다.

새출발기금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해를 입은 개인사업자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30조원의 채무조정 프로그램이다.

연체 3개월 이상의 부실 차주는 무담보 대출의 순부채에 대해 최대 80%까지 감면해주고, 거치기간·분할상환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앞으로 장기 연체 가능성이 높은 단기 연체자 등 부실이 우려되는 대출자는 이자 감면과 거치기간·분할상환 지원이 진행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보유한 사업자·가계대출 모두 채무조정 대상이다. 조정한도는 담보 10억원, 무담보 5억원으로 총 15억원이다.

새출발기금의 사전신청은 오늘(30일)까지며 10월4일부터 새출발기금이 본격 가동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