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연, 기능 위주 대규모 조직 개편… 전문성·효율성 강화 초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자연이 전문성·효율성을 대폭 강화한 대규모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자동차연구원(한자연)이 오는 4일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글로벌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에 대응해 핵심기술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하고 부품업계 성장지원 등 고유 기능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3일 한자연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은 포괄적 기능 위주로 조직을 체계화해 환경 변화에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한 효율적 조직체계를 구축하는 데 목적을 둔다.

연구 분야는 8개 본부, 26개 연구센터를 4개 연구소와 15개 기술부문 연구모듈 중심의 분산형 조직으로 전환한다.

스마트카연구본부와 인공지능(AI) 모빌리티연구본부는 자율주행, 차량용 반도체, 모빌리티 소프트웨어(SW), 빅데이터 등 자율주행 관련 기술 전반을 담당하는 자율주행연구소로 통합되며 ▲주행제어 ▲지능형교통제어 ▲반도체·센서 ▲빅데이터·SW 등 4개 기술부문이 신설된다.

그린카연구본부와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는 전기·수소전기차, 대체연료 등 친환경 동력 관련 기술 전반을 담당하는 친환경기술연구소로 통합되고 ▲전기동력 ▲하이브리드 ▲수소연료전지 ▲대체연료동력 등 4개 기술부문으로 구성된다.

융합기술연구본부와 소재기술연구본부는 차량 플랫폼, 열제어, 신소재 등 미래차 공통 기술 전반을 담당하는 섀시·소재기술연구소로 통합되며 ▲플랫폼안전 ▲열제어 ▲신소재 ▲화학소재 등 4개 기술부문이 새롭게 배치된다.

신뢰성연구본부와 모빌리티시험인증본부는 신뢰성, 인증 관련 기술 전반을 담당하는 신뢰성·인증기술연구소로 통합되고 ▲신뢰성 ▲시험인증 ▲전파환경 등 3개 기술부문으로 구성된다.

한자연은 기술개발, 정책·분석, 모빌리티 신사업 발굴 등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자동차산업 종합 연구기관으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연구전략본부를 산업정책연구소 체계로 개편하고 기능을 크게 강화한다.

기술정책실과 모빌리티산업정책실을 사업기획, 정책 발굴 등 전문성을 강화한 정책전략실로 통합한다. 자동차산업 동향 분석 및 산업통계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을 전담하는 산업분석실을 신설한다.

자동차산업 전환에 대응한 융합형 신사업 기술을 확보해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기반을 확장하는 역할을 맡을 미래모빌리티사업단도 신설한다.

경영관리·기업지원 등 행정 분야는 2개 본부 체계를 유지하되 기능 분석을 통한 조직의 통합·분리로 전문성 및 효율성을 높인 혁신형 조직으로 재탄생한다.

연구원의 우수한 기술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부품업계 지원이라는 고유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지원본부를 기업성장본부로 개편한다.

이밖에 한자연은 시장의 판을 바꿀 미래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도전적·혁신적 R&D를 전담하는 선행연구단을 원장 직속으로 신설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5:30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5:30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5:30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5:30 12/02
  • 금 : 1815.20상승 55.315:30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