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레임덕"… 취임 3주차 트러스·보수당 '휘청'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노동당과 보수당의 지지율 격차가 33%포인트로 나타난 가운데 보수당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의 부자 감세 정책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사진은 트러스 총리가 지난달 21일(현지시각)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영국 노동당과 보수당의 지지율 격차가 33%포인트까지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즈 트러스 전 외무부 장관이 총리 겸 보수당 대표로 취임한 지 약 3주 만이다.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는 데이터 분석기업 유고브가 지난달 28~29일 유권자 1712명을 대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노동당 지지율과 보수당 지지율은 각각 54%와 21%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지율 격차가 33%포인트 벌어진 건 지난 1990년대 이후 처음이다.
데이터 분석기업 유고브가 지난달 28~29일 유권자 17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노동당 지지율과 보수당 지지율은 각각 54%와 21%로 나타났다. /인포그래픽=유고브 공식 홈페이지
트러스 총리의 감세 정책이 지지율 감소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트러스 내각은 소득세 세율을 인하한다는 방침이다. 연 소득이 15만파운드(약 2억3800만원) 이상인 고소득자에게 부과되는 45%의 소득세가 곧 40%로 내려간다.

고소득자 감세는 보수와 진보 유권자 모두의 반발을 불러왔다. 유고브가 지난달 24일 유권자 943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감세 정책이 영국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도움 된다'고 답한 비율은 19%에 그쳤다. '도움 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52%로 월등히 높았다.

유고브는 이날 "지난 총선에서 보수당을 지지한 유권자 6명 중 1명은 현재 노동당 지지자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영국은 오는 2025년 1월 총선을 통해 새로운 총리를 선출한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43하락 13.8910:21 12/06
  • 코스닥 : 724.88하락 8.4410:21 12/06
  • 원달러 : 1302.50상승 9.910:21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0:21 12/06
  • 금 : 1781.30하락 28.310:21 12/06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