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자녀보험 대박났다… 신상품 출시 보름만에 2만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화재가 자녀보험 신상품을 조기안착하는데 성공했다./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가 지난 5일 출시한 자녀보험을 출시한지 보름 만에 2만여건 판매했다.

3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자녀보험 신상품인 마이 슈퍼스타는 '체증형 담보'를 앞세워 인기몰이 중이다.

체증형 담보는 유사암과 암, 뇌혈관, 허혈성심장질환, 상해·질병입원일당 등에 적용되는 체증형 담보는 물가상승을 감안해 가입 후 5년 마다 최초가입금액의 10%씩 보험기간 종료까지 보장금액이 상승하는 구조다.

체증형 암 진단비 5000만원에 가입했다면 5년 경과 후부터 암으로 진단 시 5500만원, 10년 경과 후부터는 6000만원 등 보장금액이 계속 10%씩 늘어나는 방식이다.

이 상품은 최근 기존 보험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을 원하는 사회 초년생들의 수요를 반영했다. 태아부터 30세까지 가입이 가능한 상품으로 보험기간은 90, 100세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어린이 보험이지만 성인이 가입하는 일명 '어른이' 보험의 장점은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것이다. 성인상품보다 약 20%저렴하고, 보장범위는 넓다. 가입금액도 상대적으로 높다. 자녀에게 적용되는 담보뿐만 아니라 성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병도 보장 해주는 장점도 있다.

'마이 슈퍼스타'는 자녀와 젊은 층에 소구력이 높은 '창상봉합술 치료비'와 '상해흉터복원 수술비'도 각각 최대 150만원과 5000만원을 보장해 활동이 많은 자녀들의 상해보장 수요를 공략했다.

보험료 납입면제도 강화했다.

이 상품의 경우 갱신형 특약 가입 시와 갱신 이후에도 갱신 전 납입면제 혜택을 그대로 적용받을 수 있는 납입면제 확장형으로 운영된다. 통상 갱신형 특약의 경우 납입면제 사유가 발생하면 갱신 전까지 납입면제를 적용받더라도 갱신 이후에는 보험료를 재납입해야 했다.

납입면제 사유도 희귀난치성 질환 산정특례대상까지 포함해 10개의 항목으로 확대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태아부터 사회초년생까지 고객에게 필요한 체증형 담보를 신설하고 납입면제를 강화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보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