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입국 PCR 폐지… 대면면회 재개 '일상회복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해외 입국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의무를 10월1일부터 폐지한다. 지난 9월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PCR 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뉴스1
올 여름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6차 유행이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정부가 일상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다. 10월1일부터 입국 후 1일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를 해제하고 요양병원·시설의 대면 면회도 오는 4일부터 재개한다.

이기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지난 9월30일 중대본 회의에서 "10월1일 0시부터 입국 후 1일 이내 PCR 검사 의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입국자 격리, 입국 전 PCR 검사 의무가 해제된 데 이어 입국 후 PCR 검사 의무까지 폐지되면서 입국 관련 코로나19 방역 조치는 모두 사라지게 됐다.

이 1총괄조정관은 "낮아지고 있는 해외 유입 확진율과 우세종인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5의 낮은 치명률을 고려한 조치다"며 "향후 치명률이 높은 변이가 발생하는 등 입국관리 강화가 필요한 경우 재도입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25일부터 제한해온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 대면 면회는 오는 4일부터 재개한다. 방문객은 면회 전에 자가진단키트로 코로나19 음성을 확인하면 언제든지 대면 면회가 가능하다.

입소자 외출은 4차 접종을 마친 입소자에 한해 전면 허용된다. 3차 접종 등 요건을 충족한 외부 강사의 시설 출입과 프로그램 진행도 가능하다.

이 1총괄조정관은 "감염취약시설 내 집단감염자 수 감소, 높은 요양병원·시설 4차 접종률을 고려해 대면 면회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며 "면회 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음식물 섭취는 가급적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감염취약시설 내 집단감염자 수는 8월 3015명에서 9월 1075명으로 64% 감소했다. 요양병원·시설의 4차 접종률은 지난 9월28일 기준 90%다.

이 1총괄조정관은 "이번 겨울을 큰 유행없이 잘 보내기 위해서는 사전 대비가 중요하다"며 "인플루엔자(독감)와 코로나19 유행이 동시에 올 수 있는 만큼 백신 접종과 방역에 적극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이제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다"며 "겨울철 재유행이 예상되지만 극복할 수 있다. 철저히 준비하고 미리 필요한 대책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44하락 28.4210:55 11/28
  • 코스닥 : 721.69하락 11.8710:55 11/28
  • 원달러 : 1341.50상승 17.810:55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0:55 11/28
  • 금 : 1754.00상승 8.410:55 11/28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