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신용등급 올랐다… 일본계 신평사 JCR, 'AA' 상향 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계 신용평가사 JCR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단계 상향 조정했다. 사진은 인천시 연수구 인천신항에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이 진행되는 모습./사진=뉴스1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상향됐다. 일본계 신용평가사 JCR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단계 상향 조정했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이다.

30일 기획재정부는 JCR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한등급 상향했다고 밝혔다. 상향조정 이유는 산업구조 개선, 대외충격에 대한 회복탄력성 강화, 견조한 재정기반 유지 등이다.

JCR는 등급평가 보고서에서 "새 정부가 민간·시장 중심 경제에 방점을 두고 규제개혁, 연구·개발(연구·개발) 지원, 노동개혁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투자 촉진을 위한 규제개혁 및 연구·개발 지원 등은 단기적인 경기 부양과 함께 산업구조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재정건전성도 높게 평가됐다. JCR는 "한국의 국가부채 비율이 2021년 말 국내총생산(GDP) 대비 46.9%로 상승했으나 이는 여전히 여타 선진국 대비 낮은 수준"이라며 새 정부의 재정건전성 강화 기조를 고려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악화된 재정수지가 점차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한국의 대외충격 회복탄력성은 강화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대외자산 축적 등으로 소득수지 흑자가 확대되고 있으며 경상수지를 뒷받침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GDP 대비 대외순자산 비율은 2021년 말 기준 36.4%로 높고 외화보유액도 단기외채 대비 2.8배로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은행 자기자본비율 및 고정이하여신비율도 각각 16.7%, 0.6%로 금융시스템도 안정적이다.

다만 북한 리스크는 여전히 불안 요소로 꼽았다. JCR는 "지난 2019년 이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빈번히 발사하는 등 한반도 불확실성은 지속되는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기재부 측은 "국가신용등급 상향 시 엔화 채권 발행 국내 기업들에게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각각 유지했다. 피치는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험에도 대외 건전성과 거시 경제 성과가 견고하고, 수출 부문이 역동적인 점 등을 균형 있게 반영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