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이혼해"… '엎드려 뻗쳐' 시키는 4남매 엄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들을 '엎드려뻗쳐' 시키는 엄마와 부모에게 "이혼하라" 폭탄 선언하는 금쪽이가 등장한다. /사진='금쪽같은 내새끼' 예고편 캡처
오은영 박사가 과도한 휴대전화 사용 문제와 부모의 불화로 인한 갈등까지 안고 있는 '금쪽' 가족에게 조언을 건넨다.

30일 저녁 8시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스마트폰에 빠진 가족'의 사연이 공개된다.

녹화 당시 스튜디오에는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하는 7세 아들을 둔 부부가 등장했다. 엄마는 "4남매 모두가 금쪽이 같지만 그중에서도 특히 막내가 가장 고민이 크다"며 "막내가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하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뺏으면 소리 지르고 때린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영상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어린이집에 가고 싶지 않다며 우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였다. 엄마가 금쪽이에게 "게임하고 싶어서 어린이집에 가고 싶지 않은 거냐"며 묻자 금쪽이는 그렇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금쪽이의 대답을 들은 엄마가 휴대전화를 압수하자 금쪽이는 안 된다며 악을 쓰고 소리를 지른다.

금쪽이와 실랑이를 벌이던 엄마가 출근한 뒤 남은 가족이 금쪽이를 설득했다. 특히 아빠는 금쪽이에게 등원 후 키즈카페에 가거나 오전 수업만 하고 나오자며 다양한 방법으로 회유했다. 이에 오은영은 "어린이집에 꼭 가야 할 필요가 있냐"며 역질문을 던져 출연자와 패널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또한 "아빠는 지나치게 허용적"이라며 아빠의 훈육 태도를 지적했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늦은 밤 잠자리에 들려는 엄마와 잠들지 않고 장난을 치는 4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엄마는 "좋은 말로 할 때 조용히 하라"며 큰 소리로 호통을 치지만, 아이들은 듣지 않고 계속해서 장난을 치며 다퉜다. 화가 난 엄마는 둘째와 셋째를 불러 "엎드려뻗쳐"를 시키고 싸우지 말라며 강압적인 태도로 훈육했다. 이에 오은영은 "엄마는 무조건적인 지시와 금지가 많다"며 "오히려 제대로 된 훈육 효과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다른 영상에서는 외식을 나온 가족의 모습이 담겼다. 부부가 아이들에게 "근래에 엄마와 아빠가 많이 다퉜다"며 이야기를 꺼내자 아이들은 "이럴 거면 차라리 이혼해라, 지친다"며 속내를 털어놔 스튜디오 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오은영은 부부에게 "근본적 원인은 부부의 불화"라며 "상대보다 먼저 나 자신을 이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후 오은영은 "이 가족의 문제는 과도한 휴대전화 사용과 관련이 있다"며 인터넷 및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자가진단법을 제시했다. 이어 "금쪽이의 어린이집 거부 이유도 휴대전화 때문"이라며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다 보면 도파민이 분비되어 강한 자극에 길들여지기 때문에 폭력성과 충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801.50상승 3.5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