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판매 시작한 아이폰14, 공시지원금 제일 많은 이통사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 '아이폰14' 시리즈의 사전 판매가 시작됐다. 사진은 서울 중구 프리스비 명동점에 '아이폰14' 시리즈 예약 판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은 모습. /사진=뉴스1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지난달 30일 애플 신작 '아이폰14' 시리즈의 사전 판매를 시작한 가운데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으로 책정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의 아이폰14 시리즈 공시지원금은 최소 5만원부터 최대 24만원까지다. 이는 전작 '아이폰13' 공시지원금과 같다. 다만 해당 금액은 '예고 공시지원금'인 만큼 최종 확정되는 공시지원금과는 다를 가능성도 있다.

이통 3사 가운데 KT가 가장 많은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KT의 아이폰14 공시지원금은 5만~24만원이다. 이어 LG유플러스 8만7000~22만9000원, SK텔레콤 7만4000~13만7000원이다.

KT에서 최대 공시지원금(24만원)을 받고 아이폰14 128기가바이트(GB) 모델(124만3000원)을 살 경우 실구매가는 100만3000원이다.

같은 조건(13만원 요금제, 2년 약정)으로 선택약정할인을 진행하면 2년 동안 할인금액은 총 78만원이다. 구매할 때 이를 잘 고려해야 한다.

이통 3사는 이번에 아이폰14 공시지원금을 전작 아이폰13과 비슷하게 선보였지만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 폴더블폰(접이식 휴대폰) '갤럭시Z폴드4·플립4' 공시지원금(15만6000~65만원 수준)의 절반도 안 된다.

애플과 이통 3사는 오는 6일까지 아이폰14 시리즈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 공식 출시와 개통일은 이달 7일이다.

사전 판매되는 아이폰 14 시리즈 모델은 ▲아이폰14 기본(6.1인치) ▲아이폰14 플러스(6.7인치) ▲아이폰14 프로(6.1인치) ▲아이폰14 프로 맥스(6.7인치) 등 총 4종이다. 이통 3사나 애플 홈페이지에서 사전 구매할 수 있고 애플스토어·쿠팡·지마켓·11번가 등에서도 가능하다.

가격은 저장용량 128기가바이트(GB) 기준 ▲기본 125만원(16만원 인상) ▲플러스 135만원 ▲프로 155만원(20만원 인상) ▲프로맥스 175만원(26만원 인상)부터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